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6.7℃
  • 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5.3℃
  • 박무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7.3℃
  • 흐림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조금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6℃
  • 구름조금경주시 25.1℃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현대차·현대일렉트릭,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개발 협력 추진

URL복사

 

산업직무신문 정유주 기자 | 현대자동차가 지난 29일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 사업부 부사장,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은 현대자동차 차량에 적용된 연료전지(PEMFC)를 기반으로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패키지를 개발하고, 이를 이동형 발전기나 항만 육상 전원 공급장치에 활용해 전력을 필요로 하는 다양한 곳에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디젤 발전기가 주를 이루는 이동형 발전기 시장에서 수소 연료전지 기반의 발전 시스템을 공급함으로써 건설 현장이나 항만 시설 등의 다양한 산업 분야에 친환경 수소 에너지를 보급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공급과 기술 지원을 담당하며, 현대중공업그룹의 전력기기 및 에너지 솔루션 전문 회사인 현대일렉트릭은 해당 연료전지를 탑재한 발전용 패키지 개발과 이를 이동형 발전기와 항만 육상 전원 공급장치 등에 적용하는 사업 모델 개발을 담당할 계획이다.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는 탄소 저감에 이바지하기 위해 양사가 친환경 발전 분야에서 협업을 공고히 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 연료전지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에 진출해 수소 경제를 조기에 구현할 수 있도록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은 글로벌 모빌리티 수소 연료 전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현대자동차와 협력해 친환경 수소 발전 시장을 개척하는 첫걸음'이라며 '현대일렉트릭은 축적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신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전력시장에서 녹색바람을 일으켜 ESG 경영의 한 축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문]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ㅣ한국해양수산연수원 김원욱 교수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인간은 홀로 살 수 없으며 사회를 형성하여 끊임없이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을 하면서 관계를 유지하고 함께 어울림으로써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는 동물이라는 의미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말하였다. 즉, 개인은 개인으로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 속에서 존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2019년 말경에 발생한 COVID-19로 일부 나라에서는 통행금지를 우리나라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집합 금지 그리고 재택근무 등의 조치로 사람과의 만남이 어려워져 집에서 혼자 지내는 시간이 늘어나고 많은 활동들을 비대면으로 수행하는 일이 증가하고 있다. 즉, 아리스토텔레스가 이야기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개념이 희석되고 있다. 개념이란 시대에 맞게 언제든지 변화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몇 천 년간 이어온 이러한 개념이 현재에도 원칙으로 통해야 하는지 반문할 필요가 있다. 아니 현재는 우리 사회 전반에서 그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더 나아가 변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이번 COVID-19는 현재 진행 중인 백신 접종으로 올해 말경에 집단면역이 완성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