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3 (수)

  • 맑음동두천 16.3℃
  • 흐림강릉 17.4℃
  • 구름많음서울 20.5℃
  • 맑음대전 18.9℃
  • 흐림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8.4℃
  • 구름조금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19.6℃
  • 구름조금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22.7℃
  • 맑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6.2℃
  • 맑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7.8℃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산펠레그리노-아쿠아파나가 후원하는 ‘2021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 순위 발표

URL복사

 

산업직무신문 김령희 기자 | 세계 미식 문화를 선도하는 프리미엄 미네랄 워터 브랜드 산펠레그리노(S.Pellegrino)와 아쿠아파나(Acqua Panna)가 공식 후원하는 '2021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The World's 50 Best Restaurants)'이 지난 5일(현지 시간) 벨기에 앤트워프(Antwerp)에서 개최됐다.

2021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1위의 영광은 덴마크 코펜하겐(Copenhagen)의 '노마(Noma)'에게 돌아갔다.

셰프이자 공동 대표인 르네 레제피(René Redzepi)는 12명의 팀원을 이끌고 세계 미식계에서 가장 중요한 상을 받았다. 노마 2.0이라고도 불리는 새로운 지점의 노마는 본 레스토랑과 위치, 콘셉트, 소유주 등 세 가지 주요 사항이 달라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 리스트에 오를 자격이 됐다. 기존 노마는 2010년, 2011년, 2012년, 2014년 네 차례에 걸쳐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 리스트의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명예의 전당인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Best of the Best)'에 오른 미라쥬(Mirazur)로부터 1위 자리를 넘겨받은 노마는, 2019년 2위에 이어 1위를 이름을 올렸다.

2위는 덴마크 코펜하겐의 제라늄(Geranium)과 스페인의 앗손도(Atxondo)의 아사도르 에체바리(Asador Etxebarri)가 차지했다.

'2021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은 시상식에 앞서 51위부터 100위까지의 레스토랑 명단을 미리 공개했다. 이는 전 세계의 명망 있는 셰프, 푸드 저널리스트, 여행 미식가에 이르기까지 1000여 명 이상의 미식 업계 관계자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에 의해 선정됐다. 특히 올해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 발표는 2019년 이후 2년 만에 재개돼 많은 기대를 받았다.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아시아계 레스토랑이 포함됐으며, 총 5개국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한국의 한식 다이닝 '밍글스(Mingles)'는 62위를 기록하며, 2017년 첫 진입 이후 4년 연속 리스트에 올랐다.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의 콘텐츠 책임자인 윌리엄 드루(William Drew)는 '올해 51-100위 리스트는 6개 대륙 22개국의 레스토랑과 함께했으며, 특히 이번엔 13개의 새로운 레스토랑이 처음으로 리스트에 올랐다'며 '미식계가 팬데믹으로 야기된 어려움을 계속해 극복해 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2021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 시상식은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에서도 생중계됐다. 특별 수상과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 전체 리스트 등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고문]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ㅣ한국해양수산연수원 김원욱 교수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인간은 홀로 살 수 없으며 사회를 형성하여 끊임없이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을 하면서 관계를 유지하고 함께 어울림으로써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는 동물이라는 의미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말하였다. 즉, 개인은 개인으로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 속에서 존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2019년 말경에 발생한 COVID-19로 일부 나라에서는 통행금지를 우리나라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집합 금지 그리고 재택근무 등의 조치로 사람과의 만남이 어려워져 집에서 혼자 지내는 시간이 늘어나고 많은 활동들을 비대면으로 수행하는 일이 증가하고 있다. 즉, 아리스토텔레스가 이야기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개념이 희석되고 있다. 개념이란 시대에 맞게 언제든지 변화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몇 천 년간 이어온 이러한 개념이 현재에도 원칙으로 통해야 하는지 반문할 필요가 있다. 아니 현재는 우리 사회 전반에서 그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더 나아가 변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이번 COVID-19는 현재 진행 중인 백신 접종으로 올해 말경에 집단면역이 완성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