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3 (수)

  • 구름조금동두천 24.1℃
  • 흐림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3.7℃
  • 흐림대구 21.4℃
  • 흐림울산 20.8℃
  • 흐림광주 22.9℃
  • 흐림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3.5℃
  • 흐림제주 23.7℃
  • 맑음강화 23.5℃
  • 구름조금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국내 최대의 지식문화축제 ‘2021 파주북소리’ 15일 온라인 개막, 17일까지 온라인 공연 콘텐츠 진행

URL복사

 

산업직무신문 김령희 기자 | 국내 최대의 지식문화축제 '2021 파주북소리'가 이달 15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으로 화려한 공연 콘텐츠를 선보이며 출판도시문화재단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진행된다. 전시 및 부스 콘텐츠의 오프라인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11월 중순에 열릴 예정이다.

2011년부터 시작된 '파주북소리'는 파주시와 출판도시가 공동 개최하는 '책과 지식의 축제' 모토의 대대적인 책 축제로 꼽힌다. 올해 2021 파주북소리 콘셉트는 '줄-넘기'로, 코로나 대유행으로 인해 단절된 사람들 사이의 관계를 '소통'을 중심으로 회복해 내는 화합과 새로운 도약의 의미를 담았다.

10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2021 파주북소리 온라인 프로그램은 문발스테이지와 인문스테이지 등의 다채로운 공연 및 강연 콘텐츠로 구성된다.

15일과 16일 저녁 6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진행되는 '문발스테이지-음악과 문학의 밤'에서는 음악과 문학 각 분야의 최고로 꼽히는 예술인 간의 만남으로 깊어가는 가을밤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잊지 못할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먼저 15일 저녁에는 대한민국 최고의 감성 보이스로 꼽히는 가수 거미와 '1차원이 되고 싶어' 작가 박상영의 컬래버레이션 공연이 펼쳐진다. 이름만으로도 무대를 뜨겁게 만드는 가수와 인기 소설가가 만들어내는 명품 라이브 콘텐츠로 비대면이지만 여느 때보다 화려한 개막을 알릴 예정이다.

16일 저녁에는 아름다운 선율로 마음을 울리는 싱어송라이터 겸 기타리스트 적재와 아이돌 샤이니, 레드벨벳 노래 작사가로 화제가 된 시인 구현우와의 컬래버 무대가 마련된다.

16일 오후 1시에는 '만화 북토크'가 90분간 진행된다. '우리는 어쩐지 만화를 그리고 있습니다'라는 주제로 아티스트 이랑이 진행을 맡는다. 김소희 '반달', 국무영 '똥두', 이윤희 '열세 살의 여름', 앙꼬 '나쁜 친구'가 전시되며 작가에게 직접 듣는 만화 이야기와 질의응답으로 구성된다.

이어 열리는 '북&재즈 콘서트'에서는 CBS FM '그대와 여는 아침, 김용신입니다'의 김용신 아나운서 진행으로 'The Crescent (초생달) 트리오'의 낭만적인 재즈 연주 공연이 펼쳐진다. 그 외 저자 초청 강연과 낭독회 등의 인문 스테이지 강연 콘텐츠도 준비됐다.

특히 인문 스테이지에서는 '문어 목욕탕', '코끼리 미용실'의 저자 '최민지 작가'와 만남을 진행하고, '오늘 오후는 평화로울 것이다-노견과 여행하기'의 저자 '최경화 작가'와 만남을 통해 출간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또한 방탄소년단(BTS) RM이 선택한 인문 예술서 '요절'의 뒷이야기로, '절판 10년 만에 부활한 이 책에는 어떤 매력이 있는 걸까'를 주제로 조용훈 저자와 북토크를 통해 이중섭과 손상기 등 요절한 예술가의 작품 세계를 풀어낼 예정이다. 작품 요절을 더 깊이 이해하고 싶은 독자는 물론, 독서 전 미리 보기를 원하는 독자들을 위해 다채로운 내용을 준비했다.

출판도시문화재단 담당자는 '코로나 위기로 문화예술을 접할 기회가 아쉬웠던 대중들이 파주북소리의 음악과 문학 콘텐츠들로 지친 마음을 위로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더욱 다양한 독자층과 폭넓은 소통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파주북소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고문]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ㅣ한국해양수산연수원 김원욱 교수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인간은 홀로 살 수 없으며 사회를 형성하여 끊임없이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을 하면서 관계를 유지하고 함께 어울림으로써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는 동물이라는 의미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말하였다. 즉, 개인은 개인으로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 속에서 존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2019년 말경에 발생한 COVID-19로 일부 나라에서는 통행금지를 우리나라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집합 금지 그리고 재택근무 등의 조치로 사람과의 만남이 어려워져 집에서 혼자 지내는 시간이 늘어나고 많은 활동들을 비대면으로 수행하는 일이 증가하고 있다. 즉, 아리스토텔레스가 이야기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개념이 희석되고 있다. 개념이란 시대에 맞게 언제든지 변화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몇 천 년간 이어온 이러한 개념이 현재에도 원칙으로 통해야 하는지 반문할 필요가 있다. 아니 현재는 우리 사회 전반에서 그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더 나아가 변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이번 COVID-19는 현재 진행 중인 백신 접종으로 올해 말경에 집단면역이 완성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