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6.9℃
  • 구름조금강릉 9.2℃
  • 구름많음서울 8.4℃
  • 맑음대전 10.1℃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1.4℃
  • 맑음광주 11.2℃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10.6℃
  • 구름많음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8.0℃
  • 구름조금보은 8.6℃
  • 맑음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우리 같은 도둑’ 전시 개최

URL복사

 

산업직무신문 김령희 기자 | 도심 속 복합문화공간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에서 12월 11일까지 그래픽 디자이너 크리스 로(Chris Ro)의 개인전 '우리 같은 도둑' 전시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d/p는 매년 한 해의 키워드를 선정해 전시와 프로그램을 재해석하는 기획전을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의 키워드는 '도둑'이다. 이번 전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시각예술 창작산실 공간지원사업으로 선정된 프로젝트 '도둑전, The Battle of thieves'의 두 번째 파트로 크리스 로의 '우리 같은 도둑'이란 타이틀로 운영된다.

크리스 로는 이번 전시에서 도둑을 주제로 한 신작 40여 점을 선보였다. 모든 '도둑전'의 첫 시작이 됐던 도둑에 관한 짧은 텍스트를 엮은 도큐멘트 시리즈 'Stories'와 약 5m에 달하는 두루마리 종이와 그물천, 고무판 등에 찍은 실크 스크린 작업이 조합된 'Terrence Fulton'을 비롯해 종이와 아크릴판, 거울 등 다양한 지지체를 활용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는 전시장의 벽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바닥에 설치한 구조물 위에 작품을 놓아 전시 자체를 작가가 쌓아온 작업 과정으로 보이도록 시도했다.

또한 모든 작품 제목을 특정 인물들의 이름으로 정하고, 각 인물이 했을 법한 짧은 문장들을 수록했다. 각 인물(작품)은 사적-사회적 갈등, 법과 정의, 도덕과 윤리의 경계를 넘나들며 일상의 모순 속에서 도둑의 면모를 드러낸다.

우리 같은 도둑 전시는 12월 11일까지 매주 화~토요일 오전 11시부터 6시까지 열리며 입장료는 무료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리들의 낙원상가 담당자는 '낙원악기상가는 도심 속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자 전시 및 공연 등 다양한 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며 '새로운 관점에서 도둑을 해석하고 있는 이번 전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고문]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ㅣ한국해양수산연수원 김원욱 교수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인간은 홀로 살 수 없으며 사회를 형성하여 끊임없이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을 하면서 관계를 유지하고 함께 어울림으로써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는 동물이라는 의미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말하였다. 즉, 개인은 개인으로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 속에서 존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2019년 말경에 발생한 COVID-19로 일부 나라에서는 통행금지를 우리나라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집합 금지 그리고 재택근무 등의 조치로 사람과의 만남이 어려워져 집에서 혼자 지내는 시간이 늘어나고 많은 활동들을 비대면으로 수행하는 일이 증가하고 있다. 즉, 아리스토텔레스가 이야기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개념이 희석되고 있다. 개념이란 시대에 맞게 언제든지 변화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몇 천 년간 이어온 이러한 개념이 현재에도 원칙으로 통해야 하는지 반문할 필요가 있다. 아니 현재는 우리 사회 전반에서 그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더 나아가 변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이번 COVID-19는 현재 진행 중인 백신 접종으로 올해 말경에 집단면역이 완성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