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13.4℃
  • 구름많음서울 8.0℃
  • 맑음대전 14.2℃
  • 구름조금대구 14.4℃
  • 구름조금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4.4℃
  • 맑음부산 14.6℃
  • 구름많음고창 15.1℃
  • 맑음제주 17.3℃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12.2℃
  • 구름조금금산 13.4℃
  • 구름조금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슈나이더 일렉트릭, 데이터 및 분석에 초점 맞춘 글로벌 인공지능 허브 신설

URL복사

 

산업직무신문 정유주 기자 |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AI (인공지능) 전략 강화를 위해 최고AI책임자(CAIO)를 선임하고, 글로벌 인공지능 허브를 개설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글로벌 인공지능 허브는 고객이 전체 가치 사슬(Supply Chain)에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AI는 빠른 의사결정 및 탈탄소화에 중요하며, 효율성과 지속 가능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글로벌 Hub를 개설해 내부 AI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힘쓰고, 체계화되지 않은 데이터를 비즈니스 활동에 활용하는 것이 목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새로운 부서 개설과 함께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20여 년의 경력을 갖춘 필립 람바흐(Philippe Rambach)를 최고인공지능책임자(CIAO: Chief AI Officer)로 선임했다. 그는 데이터 기반 통찰력을 통해 전반적인 효율성과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내부 및 고객 모두를 대상으로 AI 혁신을 추진하는 업무를 맡는다. 또한 기술 플랫폼, 분석, 프로세스 및 전문 지식을 제공하고, 모든 데이터 플랫폼 소유자와 협력해 데이터 통합을 위한 기반을 구축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최고 디지털 책임자, 피터 웨케서(Peter Weckesser)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AI가 전체 산업을 변화시킬 잠재력을 가진 것으로 믿고 있다. 우리는 고객의 문제를 해결하는 AI 솔루션을 설계하고 제공하기 위해 가능한 최상의 조건과 파트너십을 구축해야한다'며 '새로운 담당자 임명과 AI Hub의 개설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AI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최고인공지능책임자 필립 람바흐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일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AI를 활용해 에너지 관리, 산업 자동화, 지속 가능성 영역에서 효율성, 지속 가능성 및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고문]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
메타버스와 미래 해양교육ㅣ한국해양수산연수원 김원욱 교수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인간은 홀로 살 수 없으며 사회를 형성하여 끊임없이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을 하면서 관계를 유지하고 함께 어울림으로써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는 동물이라는 의미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말하였다. 즉, 개인은 개인으로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 속에서 존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2019년 말경에 발생한 COVID-19로 일부 나라에서는 통행금지를 우리나라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집합 금지 그리고 재택근무 등의 조치로 사람과의 만남이 어려워져 집에서 혼자 지내는 시간이 늘어나고 많은 활동들을 비대면으로 수행하는 일이 증가하고 있다. 즉, 아리스토텔레스가 이야기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개념이 희석되고 있다. 개념이란 시대에 맞게 언제든지 변화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몇 천 년간 이어온 이러한 개념이 현재에도 원칙으로 통해야 하는지 반문할 필요가 있다. 아니 현재는 우리 사회 전반에서 그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더 나아가 변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이번 COVID-19는 현재 진행 중인 백신 접종으로 올해 말경에 집단면역이 완성되면